건설공제조합, 취약계층에 PC·노트북 등 기증… 정보격차 해소

 
 
기사공유
건설공제조합이 취약계층의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PC·노트북 등을 기증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건설공제조합은 한국 정보기술(IT)복지진흥원에 데스크톱, 노트북 등 중고 전산장비 677대를 기증했다고 1일 밝혔다.

조합은 2011년 전산장비 130대 기증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총 3161대를 한국 IT복지진흥원에 기증했다.

중고 전산장비 기증은 정보 취약계층의 디지털 격차(Digital divide)를 해소하기 위해 시작된 사회공헌으로 기증한 장비는 진흥원의 부품교체·수리 등 성능 향상 과정을 거친 뒤 서울시 각 구청 등을 통해 PC 지원을 신청한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가정 등 정보 취약계층과 조합이 후원하는 아동, 노인, 장애인 복지기관 등에 전달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비대면 마케팅, 원격 수업 등이 사회적 추세로 자리 잡았다. PC 등 장비의 필요성이 나날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컴퓨터 등 장비를 갖추지 못한 가정이나 아동 등은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에 노출되기 쉽고 수업참여 등 일상생활에 제약을 받는 게 현실.

조합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가장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노인·장애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 일 것”이라며 “대면 봉사가 어려운 만큼 PC·마스크 등 결연기관에 대한 생필품과 기부금 후원을 통해 함께 코로나19 사태를 조기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8.19하락 7.8709:16 07/14
  • 코스닥 : 777.74하락 3.4509:16 07/14
  • 원달러 : 1205.20상승 4.309:16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09:16 07/14
  • 금 : 43.38하락 0.2509:16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