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멈춰선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 "7월2일부터 재가동"

 
 
기사공유
쿠팡 사진. 본 기사와 무관/사진=뉴시스
쿠팡은 5월25일 폐쇄했던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7월2일부터 재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부천 신선물류센터는 관련 확진자만 150명이 넘는 집단감염 진원지로 꼽히는 곳이다. 

쿠팡은 코로나19확진자 발생 후 한 달 이상 운영이 중단된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보건당국과 협의해 정밀방역을 진행했다"며 "보관 중이던 243톤 규모의 상품을 전량 폐기처분했다"고 밝혔다. 이후 "6월24일 보건당국이 추가로 환경 검체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 안전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쿠팡은 그동안 방역당국의 사업장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왔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증차해 직원 간 거리두기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대규모로 코로나19 안전감시단을 채용해 거리두기 및 정기적인 체온 체크, 마스크 및 장갑 착용 등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통근버스 및 출퇴근 시 QR코드로 체크해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하게 동선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며 "쿠팡은 코로나 사태로 자가격리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혹은 휴업수당을 통해 급여를 계속 지급했고 정부의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일용직 근무자들에게 1인당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6.09하락 9.9709:34 07/14
  • 코스닥 : 776.92하락 4.2709:34 07/14
  • 원달러 : 1205.40상승 4.509:34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09:34 07/14
  • 금 : 43.38하락 0.2509:34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