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남북관계? 두 정상 만나서 풀어야"

 
 
기사공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남북관계에 대해 "두 정상이 만나서 막힌 걸 풀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사진은 1일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KPF 포럼 '격동의 한반도, 문정인·이종석 대담'에 참석한 문정인 특보. /사진=뉴시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남북관계에 대해 "두 정상이 만나서 막힌 걸 풀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언론재단이 주최한 KPF 포럼에 참석,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남관계는 대적관계로 변했다'며 통신선을 다 차단했는데 이걸 풀어서 반전시키는 건 두 정상이 만나야 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격식을 제대로 갖춘) 정상회담이라기보다는 지난 2018년 5월 원포인트 정상회담처럼 해야 한다고 본다"며 "특사는 필요없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이어 "두 정상이 제일 시간을 많이 보냈는데 지금 누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문 대통령보다 많이 아느냐"며 "만나서 새 동력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23하락 36.314:53 08/14
  • 코스닥 : 833.69하락 21.0814:53 08/14
  • 원달러 : 1184.80상승 1.514:53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4:53 08/14
  • 금 : 44.18상승 0.5514:53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