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익 '주작'에 분노… 피자나라 치킨공주 "법적대응"

 
 
기사공유
유튜버 송대익의 주작영상에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이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나섰다. /사진=송대익 유튜브 캡처

유튜버 송대익의 '주작영상'에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이 법적대응하겠다고 나섰다. 

피자나라 치킨공주는 1일 뉴시스를 통해 "전국 가맹점 90% 이상 확인한 결과 유튜버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발견되지 않았다. 현재 입장을 정리 중"이라며 "사실관계를 정확히 파악한 후 법적대응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유튜브 채널에서 피자나라 치킨공주에서 피자와 치킨을 배달시켜 먹는 모습을 방송했다. 당시 송대익은 배달원이 치킨과 피자 일부를 빼먹었다고 주장했다. 먹다가 만듯한 치킨과 2조각이 모자란 피자를 내보였고,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하는 모습까지 공개했다. 해당 지점은 이를 거절했다.

방송 후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유튜버 정배우는 지난달 29일 올린 영상에서 "직접 사장님들과 통화했는데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며 "본사에 연락을 취했더니 송대익씨가 한 행동은 '심각한 명예훼손이고 가게 운영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피자나라 치킨공주 본사의 답변에는 "현 시간까지 매장을 확인한 결과 사실이 아니다"며 "죄 없는 가맹점응 향한 악의적인 모함에 유감을 표한다"고 적혀 있다.

송대익은 해당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 일부 영상의 댓글 쓰는 기능도 차단했다. 정배우는 이에 "송대익 님이 댓글 수천개를 삭제하다가 결국에는 댓글을 못달게 막아놨다. 주작 증거에 대한 답변은 댓글 삭제인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송대익은 134만명의 구독자 수를 보유한 유튜버다. '먹방', '맛집', 개그' 등 일상적인 콘텐츠들을 다루며 인기를 끌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