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피해 막차 물량 잡아라”… 7월 올해 최다물량 쏟아진다

 
 
기사공유
8월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규제를 앞두고 7월에는 올 들어 가장 많은 분양 물량이 쏟아질 전망이다. 사진은 사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7월 일반분양 물량이 올 들어 가장 많을 것으로 집계되면서 정부 규제 속에서도 분양열기가 최고조에 이를 전망이다.

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7월 전국에서는 8만1273가구(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가 공급되며 이 중 5만1263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수도권의 일반분양 물량은 2만6973가구(52.6%)를 차지했고 지방은 2만4290가구(47.4%)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6월 일반분양 실적 대비(6월30일 기준, 전국 2만1508가구, 수도권 1만2648가구, 지방 8860가구) 전국적으로 분양물량이 대거 늘어난 수치다.

앞서 올 1월에는 4617가구가 분양됐으며 ▲2월 4514가구 ▲3월 7937가구 ▲4월 1만130가구 ▲5월 1만2811가구가 공급됐다.

이달 전국의 일반분양 물량은 지난달(2만1508가구)과 비교해 138.3%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물량(1만2648가구→ 2만6973가구)이 113.3% 늘었고 지방도 지난달(8860가구→ 2만4290가구) 대비 174.2% 상승했다.

올해 전국 일반 물량(5만1263가구)은 전년 동월(1만6489가구) 대비 210.9% 상승했으며 수도권은 314.1%(6513가구→ 2만6973가구), 지방은 143.5%(9976가구→2만4290가구)가 늘었다.

시·도별로는 경기 지역이 1만4349가구(25곳, 30%)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서울 1만37가구(11곳, 19.6%) ▲대구 6757가구(14곳, 13.2%) ▲부산 3847가구(5곳, 7.5%) ▲충남 3012가구(3곳, 5.9%) 등의 순으로 물량이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최다 물량이 쏟아진 이유는 오는 8월부터 수도권 대부분과 지방광역시 내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이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시까지 강화되는 데 따른 막차 물량 공세로 보여진다”며 “규제 시행 전 쏟아지는 물량을 잡기위한 청약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거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 /
  • 코스닥 : 854.12상승 6.84: /
  • 원달러 : 1183.50하락 5.3: /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 /
  • 금 : 43.71하락 0.05: /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