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익, 뒤늦게 조작방송 인정 "○○○○해서 모를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작방송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송대익이 거짓말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조작방송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송대익이 거짓말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송대익은 지난 1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죄송합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송대익은 "저는 지난달 28일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내용물을 배달원이 빼먹었다'는 내용에 영상을 제작해 게재, 해당 배달원과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그 영상은 조작된 영상이며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말씀드린다. 그리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브랜드 관계자분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고개를 숙였다.

송대익은 생방송 중 지인과 즉석에서 제작한 영상을 자신의 욕심으로 유튜브에 올렸다고 밝혔다. 그는 "이로 인해 해당 브랜드가 피해를 입었다. 정말 죄송하다. 해당 브랜드명이 모자이크 처리가 돼서 피해가 안 될 것이란 안일한 생각으로 영상을 올렸고 편집자와 커뮤니케이션이 안 된 상태에서 편집자가 풀버전을 올려 피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송대익은 "브랜드 관계자분께 진심을 다해 죄송하단 말씀을 드렸지만 나로 인해 피해를 수습 중이고 브랜드의 많은 점주분들이 불편해하는 상황이라 다시 한 번 연락을 준다는 말을 듣고 연락을 기다리는 중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이다"라고 밝혔다.

송대익은 또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해 시청자들께 죄송하다. 항상 어리석은 모습만 보여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또 한 번 고개를 숙였다.

송대익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채널에 '치킨피자 배달시켰는데 먹다남은 치킨이 왔다'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치킨과 피자를 주문했는데 배달 온 치킨에 누군가 입으로 베어문 자국이 있었고 피자는 두 조각이 빈 채 네 조각만 왔다고 주장했다.

이후 그는 영상에서 해당 지점과 통화를 하며 환불을 요청했다. 지점의 사장은 계속해서 환불을 거부하며 한숨을 쉬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송대익이 지속적인 요구 끝에 결국 음식값을 환불받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송대익은 이 영상에서 '돈 주고도 못 사먹는 비말 에디션 치킨'이란 표현을 쓰기도 했다.

하지만 다음날인 지난달 29일 한 유튜버의 고발 영상으로 이같은 내용은 모두 허위였으며 지점 사장과의 통화 또한 가짜였음이 밝혀졌다. 송대익을 고발한 유튜버는 안산 지역의 가맹점에 전화를 돌렸지만 그 같은 일을 경험했다는 지점이 없었다고 전했다.

또 피자나라 치킨공주 안산지역 담당자와 주고 받은 "매장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는 내용이 담긴 이메일을 공개했다.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은 이같은 논란에 대해 지난 1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송대익이) 자극적 조작 방송으로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유발했다"라며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