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마스크' 트럼프 "마스크 쓴 내 모습 '론 레인저' 같아"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노(NO) 마스크'를 고수해 왔던 가운데 돌연 마스크를 쓰는 것에 '대찬성'한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노(NO) 마스크'를 고수해 왔던 가운데 돌연 마스크를 쓰는 것에 '대찬성'한다고 밝혔다. 다만 국가가 강제적으로 의무화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에 대찬성한다(all for masks)"고 말했다.

공개적으로 마스크를 쓰겠느냐는 질문에도 그는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내 말은 난 아무 문제가 없을 거라는 것"이라며 "사실 마스크를 썼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크를 쓴) 내 모습이 좀 마음에 들었다"며 "론 레인저(미 서부극 주인공)처럼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다시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석상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거부해왔지만 미국 상황이 악화하자 공화당 내에서도 대통령이 마스크 착용을 독려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

다만 연방정부가 마스크 착용을 강제할 필요는 없다고 전제했다.

그는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국가가 의무화하는 것을 지지하는냐'는 질문에 "강제할 필요가 있는지는 모르겠다"면서 "미국엔 사람들이 매우 먼 거리에 떨어져 있는 곳이 많다"고 말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