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에 신용대출 2.8조 폭증… 주담대 규제 '풍선효과'

 
 
기사공유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6월 주담대 잔액은 451조4558억원으로 전달보다 8461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달 시중은행의 신용대출이 급증했다. 저금리와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속되면서 돈을 빌리는 수요가 늘었고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피해 신용대출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현실화됐다는 분석이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6월 주담대 잔액은 451조4558억원으로 전달보다 8461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4월 증가폭(4조5905억원)과 5월 증가폭(1조8203억원)과 비교하면 증가세가 한 층 둔화됐다.

신용대출은 이달 들어 폭증했다. 5대 은행의 6월 신용대출 잔액은 117조5232억원으로 전달보다 2조8374억원 더 늘었다. 역대급 증가세를 기록한 지난 3월 증가폭(2조2409억원)을 넘어섰다.

주담대 증가세가 한풀 꺾이고 신용대출이 늘어난 이유는 고강도 부동산 대책 영향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담대 규제에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현실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된 원인도 한 몫한다. 자금사정이 나빠진 가계와 영세 소상공인들이 신용대출을 끌어다 쓰려는 수요가 높아지는 것이다.

지난달 말 기준 주요 은행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254조3885억원이다.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4월에 전달보다 5조1000억원 급증했지만 5월에는 3조6000억원, 6월에는 3조원가량 증가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1 08/06
  • 금 : 43.71하락 0.05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