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폭행 당하는데 "비지찌개 끓었습니다"… 녹취록 들어보니

 
 
기사공유
폭행과 학대를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숙현 선수(23)의 가혹행위가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사진=YTN 방송 캡처

폭행과 학대를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숙현 선수(23)의 가혹행위가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최 선수의 유족은 지난 1일 그가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 감독과 팀 닥터로부터 상습 구타와 가혹 행위를 당해 견디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폭행 과정이 고스란히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은 지난해 3월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녹취록에서 팀닥터는 "나한테 두 번 맞았지? 너는 매일 맞아야 돼" "그냥 안 했으면 욕 먹어" 등의 말을 내뱉으며 20분 넘게 폭행을 이어간다.

이어 최 선수의 선배로 추정되는 선수를 불러 "너는 아무 죄가 없다"며 뺨 때리기를 비롯한 신체 폭행을 계속한다.

폭행과 학대를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숙현 선수(23)의 가혹행위가 담긴 녹취록이 공개됐다. /사진=뉴스1

감독은 최 선수에게 폭행을 가하던 팀닥터에게 "선생님 한잔 하시고 하시죠. 콩비지찌개 끓었습니다" 등의 말을 건넸다.

이들은 음주를 하며 고 최숙현 선수의 뺨을 20회 이상 때리고 가슴과 배를 발로 차며 머리를 벽에 부딪치게 밀치는 등의 폭행을 이어갔다.

녹취록에는 팀닥터가 "이빨 깨물어. 뒤로 돌아"라며 최 선수를 세운 뒤 폭행하는 소리도 그대로 담겼다.

또 감독이 "죽을래? 푸닥거리 한 번 할까?"라는 말로 최 선수를 위협하고 최 선수가 "아닙니다"라고 두려움에 찬 목소리로 반복적으로 대답하는 음성도 담겼다.

트라이애슬론 청소년대표와 국가대표를 지낸 최 선수는 소속팀 감독에게 중학교 2학년 시절부터 지도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상습적인 폭행과 폭언 등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다고 한다.

최 선수의 아버지인 최영희씨는 "감독과 팀닥터의 폭행과 언어폭행, 학대도 있었고 (감독) 모르게 빵을 사 먹다 들켜서 선수 3명한테 빵을 20만원어치 사 온 다음 그걸 다 먹어야 재우는 가혹행위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최 선수는 지난 26일 새벽 가혹행위를 견디다 못해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짧은 메시지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7.48하락 1.1912:27 08/12
  • 코스닥 : 847.08하락 13.1512:27 08/12
  • 원달러 : 1186.00상승 0.412:27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2:27 08/12
  • 금 : 44.12상승 0.2412:27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