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콕족' 증가에… 반려동물용품 매출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가 반려동물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펫콕족’이 증가하면서 반려동물용품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

애경산업에 따르면 프리미엄 펫 케어 브랜드 ‘휘슬’(WHISTLE)은 올해 1~5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76% 성장했다. 특히 반려동물의 위생과 청결에 대한 중요성이 전보다 커지며 관련 제품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반려동물의 피부 및 위생적인 털 관리를 위한 반려동물 샴푸, 미스트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했는데 휘슬에서 출시한 ‘반려동물 전용 샴푸 및 미스트’는 올해 1~5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34% 성장했다.

또한 휘슬의 반려동물 위생용품인 ‘리얼블랙배변패드’와 ‘리얼블랙샌드’는 각각 188%, 86% 성장했다. 휘슬 리얼블랙배변패드는 숯 성분을 담아 배변 악취를 줄여주고 검은색 패드로 디자인돼 반려견의 소변 자국이 보이지 않으며, 리얼블랙샌드는 응고력이 좋은 벤토나이트로 만들어져 보호자가 치우기 용이해 인기를 얻고 있다.

반려견의 산책 빈도가 줄어 스트레스를 줄여주기 위한 간식 소비 역시 늘어났다. 지난해 7월 출시한 휘슬의 ‘덴티스마일 덴탈츄’는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올해 2월부터 5월까지의 월 평균 매출액이 1월 대비 67.5% 성장했다. 휘슬 덴티스마일 덴탈츄는 녹차추출물과 SHMP(메탄인산나트륨) 성분을 함유해 구취를 억제하고 눈꽃 모양의 제형이 치석 형성 예방에 도움을 준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매년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증가되는 트렌드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반려동물과 같이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관련 용품 매출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휘슬은 반려동물 변화 추세에 맞춰 반려인과 반려동물에 필요한 제품 개발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