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 노리치 4-0 대파… 승기 다시 잡을까

 
 
기사공유
2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홈경기에서 아스널이 노리치를 4-0으로 격파했다. 오바메앙이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스널이 노리치를 4-0으로 대파했다. 지난달 셰필드와의 경기에서 연패를 탈출한 아스널이 승기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아스널은 2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홈경기에서 노리치를 4-0으로 격파했다. 이번 경기로 아스널은 리그 7위로 도약했다.

홈팀 아스널은 마르티네스(GK), 무스타피, 콜라시나츠, 루이스, 티어니, 세바요스, 자카, 베예린, 라카제트, 오바메양, 넬슨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노리치는 크룰(GK), 루이스, 고드프리, 아론스, 테테이, 트리불, 루프, 켄트웰, 맥클린, 부엔디아, 푸키를 내보냈다.

예상대로 경기는 아스널이 주도권을 가져간 채로 진행됐다. 전반 10분 오바메양의 슈팅을 시작으로 아스널은 공세를 퍼부었다. 전반 33분 아스널은 오바메양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크룰의 실책을 놓치지 않았다. 4분 뒤 자카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2-0으로 벌렸다.

후반전에도 흐름은 비슷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노리치가 역습을 시도했지만 마르티네스에게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22분 아스널의 세번째 골이 터졌다. 오바메양은 노리치의 백패스 미스를 놓치지 않고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36분엔 교체투입된 세드리크가 데뷔골을 터뜨리며 아스널의 4-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경기로 아스널은 11승13무8패 승점 46점을 기록해 리그 7위에 올랐다. 하지만 토트넘이 한 경기 덜 치른 상태여서 아스날이 7위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 노리치는 5승6무21패 승점 21점으로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제보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18:03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18:03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18:03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8:03 08/12
  • 금 : 44.12상승 0.2418:03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