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일 홍콩보안법 지지… 일명 中 편들기?

 
 
기사공유
중국의 홍콩보안법 문제를 둘러싸고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중국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진=로이터

중국의 홍콩보안법 문제를 둘러싸고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북한은 중국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중국에 대한 압박 공세는 실패를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중국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홍콩보안법을 제정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미국 상원이 제재를 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특히 엄중한 것은 미국이 중국 공산당이 영도하는 중국의 사회주의 제도를 독재체제로 걸고 들면서 전면 부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미관계는 단순한 경쟁 관계를 벗어나 전면대결로 전환되고 있으며 양립될 수 없는 제도적 대결의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의 장성과 발전을 미국의 패권과 세계적 지도력에 대한 위협으로 받아들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중미관계를 이념과 제도의 대결로 끌고 가는 이상 중미 대결은 미국에서 누가 집권하는가에 무관하게 장기화될 수 있다"면서 "사상과 제도가 다르다고 해 발전과 부흥을 이룩한다고 하여 압박하는 것은 그 나라의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그 나라 인민의 존엄에 대한 모독"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인민은 중국 인민이 온갖 도전과 방해 책동을 물리치고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건설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둘 것이라는 걸 확신한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우리 인민은 중국 공산당의 영도를 견지하고 사회주의 전취물을 수호하며 중화 민족의 위대한 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중국 인민의 투쟁을 앞으로도 전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지난 1일 15분 만에 홍콩 보안법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홍콩은 지난 1997년 중국에 반환될 때 맺은 일국양제 선언에 따라 2047년까지 자치권을 보장받기로 했지만 보안법 시행으로 사실상 이 원칙은 종식됐다.

이에 미국이 홍콩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간주되는 중국 관리들을 제재하겠다는 등 대응에 나서자 중국은 "내정간섭 행위"라며 반발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