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이효리 마스크 어디로… 노래방 나들이→ 비난 폭주

 
 
기사공유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인 상황에서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비난이 일고 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한창인 상황에서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비난이 일고 있다.

이효리와 윤아는 지난 1일 오후 각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했다.

이들은 흰색 버킷햇을 쓰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카메라 앞에 섰다. 이효리는 "윤아랑 술을 먹고 노래방에 왔다. 압구정 노래방이다"라고 말했다.

이들의 라이브 방송에는 순식간에 수만명의 시청자가 몰렸고 마스크 미착용을 지적하는 누리꾼들의 의견들이 속속 올라왔다.

이효리와 윤아는 누리꾼의 지적에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윤아는 "마스크는 잘 끼고 왔다"고 했고 이효리는 벗고 있던 마스크를 서둘러 착용했다.

이어 이효리는 마스크로 입만 가린 채 카메라를 보며 "다시 오겠다. 죄송하다"고 말한 뒤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이효리와 윤아는 코로나19를 위해 헌신 중인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기도 해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다른 연예인도 아니고 이효리, 윤아처럼 영향력이 큰 사람들이 이 시국에 노래방을 갔다니. 너무 경솔하게 행동한 것 같다. 두 사람 다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했던데 이쯤 되니 이 챌린지에 진심을 담아 참여한 연예인들이 몇이나 될까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