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은이 이혼 심경, 모두가 안타까워하는 이유는…

 
 
기사공유
가수 혜은이가 이혼 당시 심경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가수 혜은이가 이혼 당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혜은이가 출연했다.

함께 출연한 박원숙은 이날 방송에서 혜은이에게 "우리는 상처가 거의 아물어가는데 너는 딱지를 뗀 지 얼마 안돼 내가 심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혜은이는 "금방 아물 것"이라며 "(전 남편과) 둘이 같이 법원에 가서 도장을 찍었다. 그날 이혼하러 온 사람이 많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래도 30년을 같이 살았는데 아무 느낌이 없었다"며 "그 사람도 힘들었고 나도 힘들었다. 정리를 하고 나니 마음이 자유로운 느낌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박원숙은 "네가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더 이상 미련 없는 것"이라고 위로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평균 연령 68세의 여성들이 경상남도 남해에서 함께 펼치는 좌충우돌 동거 생활을 그린 예능 프로그램이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8하락 3.6911:11 08/12
  • 코스닥 : 847.79하락 12.4411:11 08/12
  • 원달러 : 1186.30상승 0.711:11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1:11 08/12
  • 금 : 44.12상승 0.2411:11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