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 사건 브리핑 전 고개 숙인 경찰… "부당 수사 죄송"(상보)

 
 
기사공유
역대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을 재수사한 경찰이 과거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치안정감)이 2일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종합수사 결과 발표 브리핑을 진행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역대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을 재수사한 경찰이 과거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오전 10시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의 종합수사 결과를 발표하기 전 먼저 사과했다.

배용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장은 사건 수사 개요 브리핑에 앞서 "이춘재의 잔혹한 범행으로 희생되신 피해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범인으로 몰려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윤모씨와 그의 가족, 당시 경찰의 무리한 수사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도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윤씨는 이춘재 8차 사건(1988년) 당시 진범으로 몰려 20년간 옥살이를 했다.

최근 수원지방법원에서 당시 사건에 대한 재심이 결정돼 재판을 진행 중이다.

과거 윤씨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법적 근거 없이 윤씨를 구금했고 조사과정에 가혹행위를 해 윤씨로 하여금 허위자백을 하게 하고 허위진술서를 쓰도록 했다.

배 청장은 "과거 부당한 수사를 한 경찰관 및 검사 8명을 직권남용·감금 등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초등생 김모양 살해사건과 관련해 당시 수사 참여 경찰관 2명을 사체은닉 및 증거인멸 등 혐의로 입건해 송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양 살해사건(1989년)은 당초 실종사건으로 종결됐지만 재수사 과정에서 이춘재가 자신의 범행이라고 자백했다.

김양 사건 관련해 입건된 경찰관 2명은 과거 김양의 유류품을 발견했지만 유족에게 알리지 않았고 피해자 유골 일부를 확인하고도 사체를 은닉하고 증거를 인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배 청장은 "30여년 전 수사기록과 자료·기억 등에 의존해야 하는 한계가 있었지만 피해자와 그 가족의 아픔을 달래고 과거 진실을 밝히기 위해 다각도로 수사를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