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공급… 렘데시비르 관련주 주목

 
 
기사공유
사진=파미셀

이목을 끌고 있는 렘데시비르 관련주가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게 치료 효과를 보인 코로나19 치료제' 렙데시비르'가 1일부터 국내에도 공급됐다는 소식에 관련주가 주목받고 있다.

2일 오전 10시49분 기준 에이프로젠제약은 전 거래일보다 0.83%(15원) 상승한 1830원에 거래되고 있다. 파미셀(0.54%), 엑세스바이오(0.92%)는 상승세다. 반면 신풍제약(-0.17%), 에스티팜(-0.76%)은 하락세다.

전날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 수입된 '렘데시비르'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특례수입 결정 후, 질병관리본부는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와 지난달 29일 국내 도입 협의를 통해 의약품 무상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렘데시비르를 투약받을 수 있는 환자는 폐렴이 있으면서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로 제한된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1 08/06
  • 금 : 43.71하락 0.05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