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채 대표 "옵티머스 투자자에게 죄송… 책임 피할 생각 없다"

 
 
기사공유
2일 오전 서울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중추신경계 신약 연구개발업체 'SK바이오팜'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조대식 SK SUPEX추구협의회 의장,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이사,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사진= 장동규 머니S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펀드 판매사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NH투자증권의 책임이 밝혀지면 개인적인 책임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2일 SK바이오팜 상장 기념식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고객의 손실이 발생했으니, 억울한 것이 왜 없겠느냐"며 "고객에게 미안할 뿐"이라고 사과했다.

정 대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개인적 책임도 감수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개인적으로 책임지는 것이 그만두는 거면 속은 편하겠지만 그게 우리 고객이나 구성원에게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받아야 할 고통은 받을 것이고, 고통을 피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증권사다. 판매사로서 환매 사태를 미리 인지하지 못한 것과 관련해서 제도적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사모펀드 예외조항으로 인해 제대로 확인 할 수 없었던 것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운용사로부터 직접 명세서를 받을 수 없어 운용사를 데리고 가서 (사무수탁 관리회사로부터)명세 내용을 받았고 잔고가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법리적으로는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하는 상품이라고 소개하고 투자자를 끌어모은 뒤 실제로는 부실기업에 투자한 의혹을 받는다. 최근 환매 중단 선언을 한 옵티머스 펀드의 규모는 1000억원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NH투자증권이 4778억원의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했다. 가장 높은 판매액이다. 한국투자증권은 577억원, 케이프투자증권은 146억원, 대신증권 45억원, 한화투자증권 19억원이다. 총 펀드 판매 잔고는 5172억원이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