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KT도 뚫렸다… 직원 확진→사옥 전면폐쇄 '1800명 어쩌나'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KT광화문사옥이 폐쇄됐다. KT는 2일 "광화문빌딩 이스트사옥과 웨스트사옥을 폐쇄하고 전직원 재택근무를 조치했다"고 밝혔다./사진=박흥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KT광화문사옥이 폐쇄됐다.

KT는 2일 "광화문빌딩 이스트사옥과 웨스트사옥을 폐쇄하고 전직원 재택근무를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KT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해당 직원은 KT 이스트사옥에서 근무했는데 이스트사옥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약 1800명으로 알려졌다.

KT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직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이스트사옥뿐만 아니라 웨스트사옥의 폐쇄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KT는 코로나19 대응매뉴얼에 따라 긴급방역과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사옥 폐쇄는 5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