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스폰서·군비리 의혹… 또 '잡음'

 
 
기사공유
'트바로티' 김호중 측이 스폰서와 군입대 비리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스타뉴스

'트바로티' 김호중 측이 스폰서와 군입대 비리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는 2일 "현재 불거지고 있는 김호중 전 팬카페 관련해 공식입장 전달드린다"며 "먼저 스폰서와 군 비리에 관한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명예훼손임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김호중은 팬으로서 300만원을 받은 것은 맞다"면서도 "하지만 수차례 감사한 마음만 받겠다고 거절했고 현재도 그대로 포장지에 싸서 놔두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김호중 공식 팬 카페를 통해 후원계좌를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상태이며, 수억원 가량 모인 후원 계좌 또한 모든 팬 분들께 투명하게 내역을 공개하고 있고, 환불을 원하시는 경우 환불까지 해드리고 있다"며 "김호중과 소속사 측은 이러한 팬 분들의 후원에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이에 보답하고자 기부를 하는 등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이외에도 수많은 팬 분들께서 김호중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양복 뿐만 아니라 너무 많은 선물을 주시겠다는 전화가 소속사로 쇄도하고 있다"며 "따라서 선물했다고 스폰서라고 주장하는 것은 부적합한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또한 "군대 문제는 앞서 공식입장을 통해 말씀 드렸듯 재검 신청을 해놓은 상태이며,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속적으로 이와 같은 주장을 하고 있는 전 매니저의 목적은 돈"이라며 "J씨와 전 매니저와의 군대 관련 카톡 내용은 전 팬카페 운영진과 J씨가 대화 내용으로, 현 소속사로서는 팬들끼리 주고받는 내용까지 확인하고 검토할 수 없다"면서 "전 매니저와 팬들 간의 대화내용을 근거로 추측 발언과 흠집잡기는 삼가주시길 부탁드리며, 추측기사나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은 확인 후 기사를 써주셨으면 하는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정식적으로 근거를 제시해주시면 소통은 언제나 열려있다"며 "당사는 모든 절차를 현재 법적으로 진행 중이며, 민·형사적으로 처리하고 있으니 법에서 판결나는 모든 것들은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겠다"면서 "항상 김호중을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리며, 당사는 향후 이러한 문제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이며 입장을 마무리지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