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공황장애 고백… "자꾸 표정 어두워져"

 
 
기사공유
방송인 정형돈이 불안장애를 고백하며 선택적 함구증을 가진 아이의 사연에 공감했다. /사진=채널A 예고편 캡처

방송인 정형돈이 불안장애를 고백하며 선택적 함구증을 가진 아이의 사연에 공감했다. 내일(3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 같은 내 새끼'에서는 놀이터에 간 금쪽이가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엄마는 금쪽이를 다독여보지만, 금쪽이는 다가오는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끝내 놀이기구 밑으로 몸을 숨기는 행동을 보이며 겉돌기만 한다.

해당 영상을 보던 엄마는 “밖에서 말을 해야할 일이 있으면 귀에다 살짝 얘기하는 정도”라며 금쪽이의 행동을 걱정스러워한다. 불안장애의 일종인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정형돈은 “금쪽이의 행동이 나와 똑같다. 싫은 사람이 아닌데도 자꾸만 표정이 어두워지고 말이 예쁘게 안 나간다”며 금쪽이의 사연에 안타까워한다.

금쪽이는 병원에서도 사람들을 피해 구석을 찾아다니고, 의사에게도 어디가 아픈지 전혀 말하지 못하는 등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다.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정형돈은 급기야 눈시울을 붉히고 만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