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시간은 열흘뿐… 이스타항공 결국 파산?

 
 
기사공유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에 최후통첩을 했다. 열흘 내로 선결조건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계약파기가 가능하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왼쪽에서 두번째)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사진=장동규 기자
대주주 지분반납으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 이스타항공이 벼랑 끝에 내몰렸다. 제주항공은 열흘 내로 선결조건을 이행하라며 '최후통첩'을 했다.

2일 제주항공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1일 이스타항공 측에 선결조건 이행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공문에는 '영업일수 10일 내로 선결조건 미이행 시 계약파기가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달 30일 이스타항공 측이 발송한 공문에 대한 회신이다. 이스타항공이 발송한 공문에는 타이이스타젯 지급보증건과 미지급금에 대한 해명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항공은 법무법인을 통해 이스타항공 측의 공문을 검토했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이스타항공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대주주의 지분반납 등을 발표하며 제주항공 측에 M&A 약속 이행을 촉구했지만 상황이 더욱 악화됐다. 제주항공 측이 이행하라고 촉구한 선결조건은 250억원 규모의 임금체불, 370억원 규모의 타이이스타젯 지급보증 문제, 기타 미지급금 등의 해결이다. 업계에서는 이스타항공 측이 이를 해결하려면 800억원 이상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유동성 위기로 자력회생이 불가능한 이스타항공은 이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 일각에서는 벌써부터 이스타항공이 파산절차를 밟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스타항공은 운영자금이 없어 비행기도 띄우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M&A 불발 시 이스타항공은 파산절차를 밟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