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들 죄 밝혀달라"… 최숙현 사건 검찰도 나섰다

 
 
기사공유
고 최숙현 선수 폭행과 폭언 등에 가담한 것으로 알려진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 A씨가 2일 인사위원회가 열리는 시 체육회 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상습적인 폭행과 학대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국가대표 선수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일 대구지검 등에 따르면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양선순)는 최숙현 선수와 관련한 폭언·폭행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오전 어머니와 지인들에게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달라'는 메시지를 남긴 뒤 부산 동래구 숙소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최 선수는 지난 4월 경주시청 소속 선수와 관계자로부터 폭행과 폭언을 당했다며 대한체육회 스포츠 인권센터에 신고했다. 하지만 가해자에 대한 처벌 등 아무런 조치가 없자 극단적인 선택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 경주경찰서는 앞서 구단 감독 등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감독은 사기·아동복지법 위반·강요·폭행 등 혐의로, 팀닥터와 선배 선수 2명은 폭행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