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동산투기 엄단 직접 나설까… ‘법인·갭투자’ 겨냥(종합)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예정에 없던 ‘부동산현안’ 긴급보고를 받는 만큼 어떤 대화가 오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부동산현안’ 긴급보고를 받는다. 예정에 없던 일정인 만큼 어떤 대화가 오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6·17 부동산대책 이후 거론된 풍선효과 등 후속 상황과 대책을 직접 챙기는 동시에 법인 및 갭투자자의 부동산투기를 엄단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할 가능성도 큰 것으로 전해진다.

2일 업계와 정부 고위 관계자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늘(2일) 오후 4시부터 김 장관에게 부동산현안에 대한 긴급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6·17 대책 이후 부동산시장과 투기수요에 대한 효과, 실수요자의 피해 여부 등을 보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을 통해 지적된 경기 김포, 파주의 풍선효과와 대응책 등 부동산 지표에 대한 상세한 질의도 오갈 것으로 관측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고에 앞서 보유세 강화를 내용으로 하는 종합부동산세법(종부세법) 개정안을 최우선 입법 과제로 추진하도록 지시한 만큼 이 같은 기조는 김 장관의 현안 보고 후 지시사항에도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그동안 각종 대책 발표 이후에도 계속 총론적인 지침만 내렸던 문 대통령이 직접 부동산 현안을 보고 받고 챙기려는 의지를 보인 만큼 투기 규제를 주도하는 국토부에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투기수요 차단을 위한 행보에 직접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예측한다.

이밖에 이번 보고를 통해 문 대통령의 투기세력에 대한 의중이 다시 환기되면서 노영민 비서실장 등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 보유자 12명도 실제 주거하지 않은 부동산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