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신규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 자가격리 해제 전 확진

 
 
기사공유
서울 마포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마포구청 공식 블로그

서울 마포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마포구는 2일 40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 A씨는 관내 34번 확진자의 가족이다. 

A씨가 접촉한 34번 확진자는 합정동에 거주하는 80대 여성으로 지난달 19일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따라 A씨는 지난달 19일부터 합정동 자택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이날 진행된 코로나19 최초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지난 1일 자가격리 해제 전 마포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2일 오전 최종 양성으로 확인됐다.

A씨는 자가격리 중이었기 때문에 지난 1일 자택에서 마포구보건소까지 도보로 이동하는 것 외에는 특이 동선이 발견되지 않았다.

구는 "A씨를 서울아산병원으로 이송했으며 확진자 이동 동선 관련 방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9.97상승 28.9318:03 08/04
  • 코스닥 : 835.35상승 7.7818:03 08/04
  • 원달러 : 1194.10상승 0.718:03 08/04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3 08/04
  • 금 : 42.97상승 0.4918:03 08/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