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청년·신혼부부‘사회주택 지원사업’ 착수

 
 
기사공유
고양시청 전경.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는 청년·신혼부부 주거안정 및 지역 활성화를 위한 ‘고양시 사회주택 지원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25일 사업대상지 선정을 마치고 7월 말 운영자 모집 공고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앞서 고양시에서는 주거 취약계층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지난 해 6월 ‘고양시 사회주택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고양시 사회주택 공급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고양시 사회주택 지원사업은 경기도 내 지자체 중 고양시가 처음으로 시행하는 사업으로 ‘사회적 경제주체’의 지원을 통해 사회주택 공급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이는 전액 고양시 자체예산을 투입해 고양도시관리공사를 통한 위·수탁사업으로 추진된다.

당초 이 사업은 쇠퇴지역 활성화를 위해 노후된 건물을 리모델링해 사회주택을 공급하고자 지난 해 11월 사업자를 선정해 추진해 왔으나, 코로나19 사태와 기존세입자 이전 문제 등으로 사업이 지연돼 왔다.

고양시는 이러한 문제해결을 위해 신축 건물을 매입해 사회주택을 공급하기로 계획을 변경하고 신축 건물 매입을 위한 사업대상지 조사 및 선정 절차를 진행했다. 그 결과 덕양구 토당동(재정비촉진지구 해제지역)에 신축 건물을 최종 선정해 매입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선정된 신축 건물은 건물 1개동 11세대(2룸 3세대, 3룸 6세대, 복층 2세대)로 구성돼 있으며, 고양시 청년·신혼부부에게 시세보다 낮은 가격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주거서비스 제공 및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입주자 맞춤형 특화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7월 초에 부동산 매매계약이 체결되면 7월 말부터 청년·신혼부부 사회주택 공급·운영 사업자를 공개 모집해 9월 입주를 목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홍종 고양도시관리공사 사장은 “고양시와 협업을 통해 올해 청년·신혼부부 사회주택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시민의 주거안정 및 지역사회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회주택 지원 사업으로 청년·신혼부부 주거 안정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고양시 사회주택 공급이 확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