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무솔리니'?… 민주당 압박 날로 거세진다

 
 
기사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 두번째)을 향한 더불어민주당의 압박이 거세다. /사진=임한별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너나할 것 없이 전방위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한다. 민주당 의원들은 거친 표현까지 불사하며 윤 총장을 비판하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2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서울중앙지검장이 치받기를 한다고 하는데 치받기의 달인은 사실 윤석열 총장"이라며 "윤석열 라인이라고 해서 딱 검찰조직을 장악해 사조직처럼 부리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한동훈 검사장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서는 "윤 총장이 왜 이렇게 무리수를 두는지 싶다"라며 "검언유착의 몸통이 윤 총장 아니냐는 의혹이 나올 정도"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소속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도 다른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윤 총장은) 측근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충성해온 조직을 위해 결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윤 총장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를 검토할 전문수사자문단(자문단)을 꾸리려 하는 움직임에 대해 "측근 검사장을 감싸고자 자문단으로 대체하는 것이라는 걸 스스로 인정하는 격이다"라며 "서울중앙지검의 특임검사 임명 건의를 받아들이는 것이 조직을 위한 길 아닌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황운하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선진 외국 중 우리나라처럼 검찰 때문에 일년 내내 시끄러운 나라가 없다. 윤 총장 취임 이후 특히 더 혼란스러워졌다"라며 "윤 총장 같은 매우 비상식적인 검찰 제일주의가 나타나면 무솔리니의 파시즘과 유사한 검찰 파쇼를 최고의 가치로 여김으로써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현상이 나타난다"라고 지적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문단 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너나할 것 없이 전방위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한다. 민주당 의원들은 거친 표현까지 불사하며 윤 총장을 비판하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2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서울중앙지검장이 치받기를 한다고 하는데 치받기의 달인은 사실 윤석열 총장"이라며 "윤석열 라인이라고 해서 딱 검찰조직을 장악해 사조직처럼 부리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한동훈 검사장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검언유착' 사건에 대해서는 "윤 총장이 왜 이렇게 무리수를 두는지 싶다"라며 "검언유착의 몸통이 윤 총장 아니냐는 의혹이 나올 정도"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소속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도 다른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윤 총장은) 측근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충성해온 조직을 위해 결단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윤 총장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를 검토할 전문수사자문단(자문단)을 꾸리려 하는 움직임에 대해 "측근 검사장을 감싸고자 자문단으로 대체하는 것이라는 걸 스스로 인정하는 격이다"라며 "서울중앙지검의 특임검사 임명 건의를 받아들이는 것이 조직을 위한 길 아닌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황운하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선진 외국 중 우리나라처럼 검찰 때문에 일년 내내 시끄러운 나라가 없다. 윤 총장 취임 이후 특히 더 혼란스러워졌다"라며 "윤 총장 같은 매우 비상식적인 검찰 제일주의가 나타나면 무솔리니의 파시즘과 유사한 검찰 파쇼를 최고의 가치로 여김으로써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현상이 나타난다"라고 지적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라며 지휘권을 발동한 것과 관련해 오는 3일로 예정됐던 자문단 소집 일정을 취소시켰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3.25상승 4.5809:14 08/12
  • 코스닥 : 856.81하락 3.4209:14 08/12
  • 원달러 : 1184.50하락 1.109:14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09:14 08/12
  • 금 : 44.12상승 0.2409:14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