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청년 실수요자 주택 지원하고 다주택자 부담 늘려라"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실수요자, 생애최초 구입자, 전월세 거주 서민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며 “서민은 보호돼야 하고 정부가 믿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최초 구입자에게 세금부담을 완화해 주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사진=머니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이 청년이나 신혼부부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공급을 더 확대하고 다주택자 과세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오후 4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주택시장 동향과 대응 방안에 대해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실수요자, 생애최초 구입자, 전월세 거주 서민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며 “서민은 보호돼야 하고 정부가 믿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청년, 신혼부부 등 생애최초 구입자에게 세금부담을 완화해 주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생애최초 특별공급 물량도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생애최초 구입자들이 집을 좀 더 쉽게 공급받을 수 있는 방안이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수도권 공공택지 아파트는 총 77만가구에 달한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상당한 물량을 공급했지만 부족하다는 인식이 있으니 발굴해서라도 추가로 공급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내년 시행되는 수도권 3기신도시의 사전청약 물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당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에 대해서는 부담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는 의지가 중요하다”며 “보완책이 필요하면 주저하지 말고 추가 대책을 만들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날 긴급보고 및 대통령 지시에 따른 구체적 방안을 빠른 시일 내 마련하기로 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23:59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23:59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23:59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23:59 08/13
  • 금 : 43.63하락 0.4923:59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