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박상기 주장 부인 "윤석열 발언 내용 사실 아니다"

 
 
기사공유
대검찰청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왼쪽)이 내놓은 주장에 해명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대검찰청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한 검찰 수사가 당시 장관 후보자였던 조 전 장관을 낙마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에 대해 부인했다.

대검찰청은 2일 "박 전 장관이 언급한 검찰총장 발언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반박문을 발표했다.

대검 측은 "지난해 8월27일 장관과 총장의 비공개 면담은 장관의 요청에 따라 법무부에 대한 사전 보고 없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던 경위에 대해 설명하고 직전까지 민정수석으로서 장관 및 총장과 함께 인사 협의를 해왔던 조 전 장관에 대해 불가피하게 수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던 상황을 우려하는 자리였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검찰총장은 박 전 장관의 조국 후보자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라며 "검찰총장이 장관 인사권자도 아닌 박 전 장관에게 조국 후보자의 낙마를 요구하거나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라고 말한 사실이 없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보도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의 목표는 조 후보자의 낙마였다. 인사청문회가 끝나기 전 빨리빨리 수사를 진행해서 낙마시키는 것이 검찰의 의도였다"라며 "그래서 서둘러 압수수색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전 장관은 지난해 8월 윤 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그가 '민정수석이 사기꾼들이나 하는 사모펀드에 손을 댈 수 있냐'는 말만 반복했다며 "(윤 총장이) 이미 결론을 내리고 있다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