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소비자 봉으로 아는 '명품 브랜드'… 샤넬·루이비통 이어 디올도 가격 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디올 매장사진/사진=디올
명품 브랜드의 가격 인상 릴레이가 계속되고 있다. 올들어 샤넬, 루이뷔통, 불가리에 이어 크리스챤디올도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명품업체들은 원자재 값, 환율, 관세 변동에 따른 불가피한 인상이란 입장이다. 하지만 명품 브랜드들이 연례행사처럼 가격을 올리는 것을 두고 ‘한국 소비자를 봉’으로 아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끊이지 않고 있다.


디올 가방 등 2일부터 12~15% 가격 인상


3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디올은 지난 2일부터 가방을 비롯한 일부 인기상품의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인상폭도 12~15%로 크다. 디올의 대표 제품인 레이디 디올 미디엄백은 기존 550만원에서 620만원으로 70만원(12.7%) 오른다. 레이디 디올 라지 백은 620만원에서 670만원으로 50만원 올랐고 레이디 디올 미니 백은 445만원에서 510만원으로 65만원(14.6%) 인상됐다.

디올 레이디백/사진=디올 홈페이지 캡처
디올은 다만 300만원대 새들백은 인상 품목에서 제외시켰다. 디올에 앞서 명품 주얼리 브랜드 불가리도 1일 주요 제품 가격을 약 4% 올렸다. 특히 예비 신혼부부 사이에서 웨딩밴드로 선호도가 높은 ‘비제로원 1밴드 링’의 경우 11만원 가량 가격이 인상됐다.


샤넬, 루이비통… 가격 인상은 ‘연례행사’



명품브랜드의 가격 인상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주요 명품 브랜드들은 연례행사처럼 가격을 올려왔다. 지난 5월에는 루이비통과 샤넬이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샤넬 인기제품인 클래식과 보이 샤넬 등 가격도 적게는 30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까지 올랐다.

루이비통코리아 역시 일부 핸드백 제품 가격을 5~6% 가량 인상했다. 핸드백 외 의류, 액세서리 소품 등의 가격도 올렸는데 인상률은 최대 10%에 달한다. 루이비통 모노그램 스피디 반둘리에30과 반둘리에 35는 5%씩 인상돼 각각 204만원, 207만원에 판매된다.

같은 날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도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했다. 가격 인상폭은 최대 11%. 티파니는 지난해 LVMH(루이비통 모에 헤네시) 그룹에 인수된 바 있다.

문제는 명품 브랜드의 가격인상이 연례행사처럼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루이비통은 지난해 11월 가격 인상 후 지난 3월에도 제품 가격을 3~4% 가량 올린 데 이어 5월에 또 다시 가격을 조정했다.

샤넬의 가격 인상을 하루 앞둔 13일 대구 중구 현대백화점 앞에서 시민들이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줄지어 백화점 개장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샤넬 역시 5월 가격인상이 7개월 만에 이뤄진 것이다. 샤넬은 지난해 10월에도 핸드백 제품 가운데 클래식 라인 2.55%, 보이샤넬·가브리엘 라인의 경우 최저 3%에서 최대 13%까지 가격을 인상했다. 2018년에는 무려 4차례나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이번에 가격을 올린 디올도 지난해 10월 이미 레이디 디올 백 가격을 40~50만원 가량 인상했다.


글로벌 가격 정책 따를 수밖에… 보복 소비 의식?



명품 브랜드들은 가격 인상 배경으로 글로벌 본사의 가격 정책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한다. 글로벌 본사가 원부자재 가격과 환율‧관세를 고려해 내놓는 정책이고 한국 지사는 이를 따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소비 심리가 한번에 분출되는 소위 ‘보복 소비’ 현상이 나타나면서 기회를 노려 기습 가격인상을 단행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는다. 가격 인상에도 오히려 명품 브랜드의 경우 판매 호조를 보이는 등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명품 브랜드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여행도 못가고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스스로에 대한 보상 심리로 명품을 구매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명품 소비층들이 가격 인상 소식이 알려져도 계속 제품을 구매할 정도로 브랜드 충성도가 높기 때문에 브랜드 입장에서 배짱 장사를 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가격 인상 속에서도 품질과 서비스 향상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명품 브랜드는 통상 연초에 가격 조정을 해왔는데 요즘엔 시도 때도 없이 가격을 올리는 분위기”라며 “유독 한국에서 인상빈도가 잦고, 인상률도 높은데 그만큼 한국 소비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