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비리 의혹' 김호중 의미심장 근황?… SNS에 "해보자"

 
 
기사공유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SNS로 근황을 전했다. /사진=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군입대 비리 의혹에 휩싸인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근황을 전했다.

김호중은 2일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해보자"라는 글과 함께 '고맙소' '열심히 살게 해줘서' '출발해' '기지개 펴자'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진 속 김호중은 흰색 셔츠를 입고 윗단추를 살짝 풀어헤친 채 남성미를 뽐낸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댓글로 "함께 힘내서 살아보자", "갈수록 잘생겨지시면 어떡하냐", "늘 응원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을 보여주는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불거지고 있는 김호중의 전 팬카페와 관련해 스폰서와 군 비리에 관한 의혹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명예훼손임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각지에서 쏟아지는 선물을 스폰서라고 주장하는 건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또 군대 문제의 경우에는 재검 신청을 해놓은 상태며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연기가 불가능할 경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고자 군 입대 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절차를 현재 법적으로 진행 중이며 민형사적으로 처리하고 있으니 법에서 판결나는 모든 것들은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23하락 36.314:53 08/14
  • 코스닥 : 833.69하락 21.0814:53 08/14
  • 원달러 : 1184.80상승 1.514:53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4:53 08/14
  • 금 : 44.18상승 0.5514:53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