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매체 이구동성, "손흥민 셰필드전 선발출전"

 
 
기사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은 오는 3일(한국시간) 예정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선발 출전이 유력하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와 셰필드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앞두고 여러 현지 매체가 예상 선발 라인업을 점치기에 바쁘다. 다소간의 차이가 있지만 손흥민의 이름만큼은 굳건히 한 자리를 차지한다.

토트넘은 오는 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셰필드 브래몰 레인에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갖는다.

토트넘으로서는 매우 중요한 일전이다. 토트넘은 2일 현재 12승9무10패 승점 45점으로 리그 8위에 머물러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54점)와의 격차는 9점에 이른다. 토트넘이 한 경기를 덜 치르기는 했으나 단박에 따라잡기는 여전히 벅차다. 이번 셰필드전을 포함해 향후 일정에서 무조건 많은 승리를 챙겨야 하는 토트넘이다.

7월의 첫 경기를 앞두고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본인이 즐겨 쓰는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선발 출전은 거의 확실시된다. 분석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과 스포츠 전문 라디오 매체 '토크스포츠', 런던 지역매체 '풋볼 런던' 모두 손흥민이 왼쪽 측면공격수로 선발 출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지에서는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 외에도 골키퍼 위고 요리스, 공격수 해리 케인, 미드필더 무사 시소코와 스티브 베르흐베인 등을 그대로 출전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무사 시소코의 파트너로 해리 윙크스가 나올지, 아니면 델레 알리가 출전할지 의견이 갈리는 정도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 출전할 경우 4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두자릿수골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 손흥민은 지난 2016-2017시즌 이후 3시즌 동안 리그에서 10골 이상을 폭발했다. 이번 시즌 리그 9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한 골만 더 기록할 경우 또다른 기록을 세울 수 있게 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5.42하락 32.1114:58 08/14
  • 코스닥 : 835.09하락 19.6814:58 08/14
  • 원달러 : 1184.70상승 1.414:58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4:58 08/14
  • 금 : 44.18상승 0.5514:58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