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폭행 주도했다"… 팀닥터는 무면허 의료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극단적인 선택을 한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 철인3종 선수인 고(故) 최숙현의 폭행 사건에 연루된 팀닥터가 무면허 의료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오른쪽)은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대한체육회를 방문해 고 최숙현 선수의 사망사건과 관련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고 강력한 후속조치를 주문했다. /사진=뉴스1(문화체육관광부 제공)
극단적인 선택을 한 청소년 국가대표 출신 철인3종 선수인 고(故) 최숙현의 폭행 사건에 연루된 팀닥터가 무면허 의료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지난 2일 "경찰 조사를 보지 않아 확실하지 않지만 팀닥터로 활동한 A씨는 의료인 면허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여 회장은 "팀닥터가 신상을 이유로 인사위원회에 참석하지 못하겠다는 통보를 했다"며 "의료면허 없이 활동한 것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따로 처벌받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최 선수에 대한 폭행도 팀닥터가 주도적으로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유족이 언론에 제공한 녹취에도 대부분 팀닥터의 폭행 소리가 들린다"고 말했다.

여 회장은 "고인에 대한 한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통해 책임자를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시체육회 관계자는 "팀닥터는 직장운동부 소속이 아니라 필요에 따라 외부에서 영입하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경주시체육회는 이날 인사위원회를 열어 최 선수의 전 소속팀인 경주시 트라이애슬론 직장운동부 감독과 선수들을 상대로 폭행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부산시청 직장운동부 숙소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상습 구타와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한 최 선수는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짧은 글을 남긴 채 가족 곁을 떠났다.

최 선수의 유족은 최 선수가 전 소속팀인 경주시청 감독과 팀닥터로부터 상습 구타와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며 폭행 과정이 고스란히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유족은 올해 초부터 고인이 된 딸과 함께 감독, 팀닥터 등을 고소하고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에 진정을 넣는 등 사태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지만 선수의 피해를 다들 쉬쉬하는 분위기였다고 토로했다.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350.11하락 39.2811:20 09/22
  • 코스닥 : 844.65하락 22.3411:20 09/22
  • 원달러 : 1163.90상승 5.911:20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1:20 09/22
  • 금 : 41.63하락 1.3911:20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