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놓친 한 쏟은 맨시티… 리버풀에 4-0 대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의 경기에서 맨시티 미드필더 로드리와 리버풀 공격수 사디오 마네(오른쪽부터)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의 경기에서 맨시티 미드필더 로드리와 리버풀 공격수 사디오 마네(오른쪽부터)가 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리버풀에게 승리를 따내며 우승을 뺏긴 데 대한 한을 어느 정도 풀었다.

맨시티는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이미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때문에 이날 경기는 다소 김이 빠진 상태로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양 팀은 시즌 중반 경기를 연상케 하듯 시종일관 날카로운 공격을 유지했다.

선취골은 전반 25분 만에 터졌다. 맨시티 공격수 라힘 스털링이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지키다가 넘어졌다.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즉각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케빈 데 브라이너가 이를 성공시키며 맨시티가 앞서나갔다. 데 브라이너는 이날 골로 프리미어리그 재개 이후 가진 4경기 중 3경기에서 페널티킥 골을 넣는 진기록을 이어갔다.

스털링은 10분 뒤 자신이 직접 골을 터트리며 경기 분위기를 완전히 맨시티쪽으로 끌고 왔다. 또다시 10분 뒤인 전반 45분에는 '영건' 필 포덴까지 골을 작렬해 맨시티는 전반이 끝나기도 전에 3-0으로 앞서나갔다.

뜻밖의 상황에 부딪힌 리버풀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불안했던 수비수 조 고메스를 빼고 미드필더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을 투입했다. 하지만 특단의 교체도 경기 분위기를 바꾸지는 못했다. 되레 후반 21분 체임벌린이 자책골까지 기록하며 경기는 더욱 기울었다.

맨시티는 이날 경기 시작 전 챔피언이 확정된 리버풀 선수들에게 가드 오브 아너(우승이 확정된 팀 선수들이 입장할 때 상대 선수들이 도열해 박수를 치며 축하하는 것)를 했다. 홈구장에서 굴욕 아닌 굴욕을 겪은 맨시티 선수들은 이날 경기에서 완승을 거두며 우승을 놓친 한을 어느 정도 풀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6.21하락 43.0912:51 05/11
  • 코스닥 : 978.27하락 14.5312:51 05/11
  • 원달러 : 1119.70상승 5.912:51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2:51 05/11
  • 금 : 66.74상승 0.8412:51 05/11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윤호중 "촛불정부 국민기대에 다소 부족…남은 1년 새로 시작"
  • [머니S포토] 대구·광주 의원들, 달빛내륙철도 국가계획 반영 촉구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