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하다"… 민주당, 3차 추경 오늘 본회의 밀어붙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3차 추경예산안 등 조정소위원회의가 열렸다. /사진=장동규 기자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3차 추경예산안 등 조정소위원회의가 열렸다.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본회의를 열고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최종적으로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30일 만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는 이날 조정소위원회(조정소위)를 열고 3차 추경 심사를 이어간다.

조정소위는 지난 1일부터 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감액 심사와 일부 증액 사업을 검토했다.

지난 2일 민주당은 추경 처리 지연으로 집행 시기가 늦춰지면서 예산 조정이 필요한 사업에 대한 감액 의견을 전달했다.

증액 심사 과정에서는 청년층 지원 예산을 추경안에 반영하자는 의견도 전달했다.

민주당이 제안한 청년 지원 사업 예산은 ▲역세권 전세·임대주택 확대 및 다가구 매입 임대주택 추가 공급(2500억원) ▲중소·중견기업 취업 지원(1000억원) ▲비대면 산업 분야 아이디어 창업 지원(100억원) 등 총 3600억원 규모다.

예결위는 3일 조정소위에서 증액 사업 검토를 마무리한 뒤 수정안을 전체회의로 넘겨 의결할 예정이다.

이어 늦은 오후라도 본회의를 열고 추경안을 최종처리하겠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다.

전체 추경 규모는 35조3000억원인 정부안보다 3조가량 늘어난 약 38조원이 될 전망이다.
 

이원창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9.43하락 39.8718:03 05/11
  • 코스닥 : 978.61하락 14.1918:03 05/11
  • 원달러 : 1119.60상승 5.818:03 05/11
  • 두바이유 : 68.32상승 0.0418:03 05/11
  • 금 : 66.74상승 0.8418:03 05/11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1차회의 참석한 '황우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하는 '조경태'
  • [머니S포토]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 윤호중·김기현의 악수
  • [머니S포토] 홍성은·공승연·정다은·서현우, '혼자 사는 사람들' 주역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