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 넘어선 존중'… 스털링, 경기후 64m 걸어간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버풀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왼쪽)가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가 끝난 뒤 상대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와 담소를 나누며 경기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헨리 윈터 기자 트위터
리버풀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왼쪽)가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가 끝난 뒤 상대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와 담소를 나누며 경기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헨리 윈터 기자 트위터
치열한 승부의 세계와는 별개로 선수들의 끈끈한 유대감은 여전히 이어진다. 3일(한국시간) 열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리버풀의 경기에서도 이런 장면이 팬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맨시티는 이날 영국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리버풀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일찌감치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확정지었다. 때문에 경기가 다소 진이 빠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으나 양 팀 선수들은 오히려 전반부터 팽팽한 공방전을 벌였다. 맨시티 선수들은 경기 전 홈에서 가드 오브 아너(우승팀 선수들이 입장할 때 상대 선수들이 양쪽으로 도열해 박수를 치며 축하하는 것)를 한 한을 풀듯이 공격을 퍼부었다.

하지만 경기가 끝나면 모두 언제 그랬냐는 듯 친근한 사이로 돌아갔다. 영국 '더 타임스'의 헨리 윈터 수석 축구기자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인상깊은 장면 2개를 자신의 트위터에 공유했다.

하나는 경기 내내 치열하게 부딪혔던 리버풀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와 맨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가 경기 종료 후 경기장을 빠져나오며 즐겁게 담소를 나누는 장면이었다. 윈터 기자는 이 사진과 함께 "두 명의 위대한 경쟁자들을 존중한다"라는 문구를 덧붙였다.

라힘 스털링과 조던 헨더슨의 조우 장면을 전한 영국 '더 타임스'의 헨리 윈터 수석 축구기자. /사진=트위터 캡처
라힘 스털링과 조던 헨더슨의 조우 장면을 전한 영국 '더 타임스'의 헨리 윈터 수석 축구기자. /사진=트위터 캡처
또 다른 장면은 라힘 스털링이 연출했다. 스털링은 이날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유도하고 필드골을 성공시키는 등 수훈 선수였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양 팀 수훈 선수들은 경기장 양 끝에 떨어져서 인터뷰를 갖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털링은 자신의 인터뷰가 끝난 뒤 라커룸으로 돌아가다가 경기장 반대편에서 조던 헨더슨이 인터뷰를 하는 것을 보고는 거의 70야드(약 64m)를 걸어가 헨더슨과 포옹하고 우승을 다시 한번 축하했다고 윈터 기자는 전했다. 스털링과 헨더슨은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동료이기도 하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