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피부시술 부작용, 얼마나 심각하길래?

 
 
기사공유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이벤트성 피부 관리 시술을 받은 후 접촉성 피부염에 걸렸다며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사진=권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이벤트성 피부 관리 시술을 받은 후 접촉성 피부염에 걸렸다며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권민아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접촉성 피부염 3일째. 강남 길 걷고 있는데 어떤 화장품 회사에서 설문조사를 했다. 많이 들어본 회사였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이벤트 당첨과 부작용 과정을 세세히 설명했다. 그는 "거절하기 좀 그래서 설문조사 해주고 집 갔는데 며칠 뒤 슈링크와 마사지에 당첨됐다며 이것 저것 해준다고 해서 (시술을) 받았다. 얼굴, 목, 어깨 마사지 관리와 기초 화장품에 대한 좋은 설명과 상품을 엄청 주더니 100만원이라고 했다. 유통기한이 지나면 다 바꿔주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날 저녁 꼭 그 제품을 쓰라고 해서 바르고 잤다. 다음날 오랜만에 간단한 촬영이 있었는데 피부가 빨갛고 가렵고 뭐가 다 올라와서 피부과에 갔더니 해당 제품을 바르고 생긴 접촉성 피부염"이라며 "(해당 화장품 업체에) 환불해달라고 했더니 진단서 요구, 대학병원까지 가야 했지만 결국 환불해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환불을 약속한 날 전까지 매일 피부과에 가서 주사 맞고 스테로이드성 연고 바르고. 꼭 이런 날에 없던 스케줄은 생기고. 피부 이러니까 스트레스 받는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또 해당 화장품 회사로부터 제품을 뜯었기 때문에 환불받지 못한다는 통보를 받기도 했다고. 그러면서 "나 요즘 유리멘탈. 이 일 때문에 살 쭉쭉 빠지고 내일 또 이 꼴로 사진 찍는 날. 피부과 값이랑 택시비만 날렸네. 나 더이상 지쳐서 못해먹겠다. 화도 나고 서러워서 통화하는데 눈물 철철"라며 속상한 심경을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권민아는 "화장품 회사 설문지 다들 조심하길. 나 같은 사람 발생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또다른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거듭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8%
  • 32%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17상승 0.74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