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요미송' 작곡가 단디, 성폭행 혐의 징역 3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듀서 겸 작곡가 단디(33·안준민)가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사진=TV조선 제공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듀서 겸 작곡가 단디(33·안준민)가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사진=TV조선 제공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듀서 겸 작곡가 단디(33·안준민)가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손주철) 심리로 진행된 3일 공판에서 검찰은 안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했고 범행을 부인했던 점을 고려했다"며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취업제한명령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반면 안씨 측 변호사는 "자기 범행을 부인한 바 있는 안씨는 자기 행동이 얼마나 비겁한 것이었는지, 얼마나 큰 상처를 줬는지 반성하고 있다. 피해자 측이 원하는 합의금 액수가 현재로서는 능력을 벗어나 합의하지 못했지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합의할 계획"이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 공판에는 구속된 안씨도 참석했다. 다만 안씨는 구속복이 아닌 흰색 셔츠의 정장 차림으로 법정에 들어섰다.

안씨는 최후변론에서 "피해자 동생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반성하는 마음이다. 술 취해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이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며 "힘들어 할 피해 여동생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죗값 치르고 나와서라도 반성하고 용서를 구할 것"이라며 "공인으로서의 책임을 가지고 자중하는 자세로 봉사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공판에는 피해자나 피해자 가족은 참석하지 않았지만 변호인이 대신 참석했다. 피해자 변호인 측은 안씨 측의 합의 요청 전화로 피해자와 가족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합의 요청은 변호인을 통해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검찰과 안씨 측 양쪽 모두 추가 증거를 신청하지 않고, 검찰이 신청한 증거에 대해서도 안씨 측이 모두 동의하면서 재판은 속전속결로 진행됐다. 안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4일에 열릴 예정이다.

단디는 '귀요미송'을 작곡한 프로듀서로 유명하다. 이외에도 걸그룹 배드키즈의 '귓방망이' 등을 프로듀싱하는 등 활동 폭을 넓혔으며 엠넷 '쇼미더머니4'와 '너의 목소리가 보여'는 물론 지난 3월 종영한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참가자로 도전했다.

연예 매니지먼트 사업에도 직접 뛰어들며 2018년 SD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걸그룹 세러데이를 론칭, 제작자로서 활동하기도 했지만 사건이 터진 직후 결국 SD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69상승 35.1710:43 05/18
  • 코스닥 : 966.63상승 4.1310:43 05/18
  • 원달러 : 1133.10하락 1.710:43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0:43 05/18
  • 금 : 67.17상승 1.9110:43 05/18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토요타코리아, 2022년형 뉴 캠리 공개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與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윤호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