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만 코미디' 김준호 인터뷰, 후배들 향한 진심 어린 조언 '눈길'

 
 
기사공유

JTBC 최초의 숏폼드라마 코미디 '장르만 코미디'에 출연하는 김준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코미디계에 불어 닥친 변화에 대한 솔직한 생각과 코미디언다운 반전 속마음까지 담긴 진지와 웃음의 1문 1답이 그의 깊은 고민을 엿보게 한다.

image
사진제공. JTBC '장르만 코미디'

7월 4일 저녁 7시 40분 첫 방송되는 JTBC '장르만 코미디'(연출 서수민, 김재원)는 다양한 재미의 '숏폼드라마'로 구성된 코미디 프로그램으로 웹툰, 드라마, 예능, 음악 등 여러 장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코미디의 확장성을 추구한다. 특히 소름 끼치는 반전으로 화제를 모았던 명작 웹툰 '금요일 베스트'를 원작으로 하는 코너 '끝까지 보면 소름 돋는 이야기'(이하 '끝보소')에는 배우 오만석, 김지은과 개그맨 김준호, 김준현 등이 출연을 확정 지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image
사진제공. JTBC '장르만 코미디'

이 가운데 '개그계의 대부' 김준호의 인터뷰가 공개돼 관심이 고조된다. 김준호는 가장 먼저 친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개그콘서트'의 종영 대해 조심스레 운을 뗐다. 그는 "'개그콘서트'는 1999년, 대학로 개그연극무대를 방송으로 옮겨와 20여년 동안 많은 분들께 웃음을 주고 수많은 스타들을 배출한 프로그램이다. 저 또한 797회나 출연했기에 작별이 너무 아쉽고 씁쓸하다. 하지만 '개콘' 출신의 코미디언들이 여러 방송국에서 MC, 패널, 유튜버 등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걸 보면 그저 '개콘'이 고맙고 또 고마울 따름이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김준호는 "이제 JTBC에서 새로운 코미디에 도전을 하니, 모두가 1999년도의 마음으로 심기일전해 20년 넘는 코미디 프로그램이 탄생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새로운 코미디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image
사진제공. JTBC '장르만 코미디'

이와 함께 김준호는 '끝보소' 첫 촬영 소감을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배진수 작가님의 웹툰을 보고 이걸 영상으로 만들 수 있을지 많이 걱정됐다. 하지만 작가님의 응원과 오만석 친구의 여러 조언을 토대로 열심히 했고, 결과보다 열심히 한 과정에 스스로 만족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내 김준호는 "불안해 죽겠다.. 시청률이 2프로는 넘어야 할 텐데.."라고 속마음을 덧붙여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김준호는 후배들을 향한 진심 어린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이 참에 코미디언들이 드라마나 영화에 적극적으로 도전해봐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면서, "코미디언은 웃음을 만드는 직업이다. 후배들이 우리 직업의 가치가 얼마나 위대한지 잘 알고 용기 내서 계속 도전하고 성취하길 바란다. 저 또한 계속 도전할 거다"라고 전해 뜨거운 울림을 전파했다. 하지만 그도 잠시. 김준호는 "이제 그만 시도 해야 하는데.."라며 자조적인 멘트를 더해 폭소를 머금게 했다.


끝으로 김준호는 '장르만 코미디' 예비 시청자들을 향해 "행복해서 웃는 것도 좋지만, 웃어서 행복한 게 무엇인지 저희 프로그램을 통해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장르만 코미디'를 촘촘히 채울 김준호의 활약에 기대감이 더욱 증폭된다.

image
사진제공. JTBC '장르만 코미디'

한편, 본격 장르 확장 코미디 JTBC '장르만 코미디'는 오는 4일(토)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 0%
  • 100%
  • 코스피 : 2412.46하락 6.2111:21 08/12
  • 코스닥 : 848.31하락 11.9211:21 08/12
  • 원달러 : 1186.30상승 0.711:21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1:21 08/12
  • 금 : 44.12상승 0.2411:21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