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봤니? 문정부 부동산 어벤져스… '반포 영민·흑석 의겸'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직접 다주택자 세제 강화 등의 내용을 포함한 부동산정책을 지시했다. 하지만 청와대를 비롯해 정부 고위공무원들의 다주택 및 투기 문제가 계속돼 국민들의 날선 비판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사진=머니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다주택자 세제강화 등을 지시했지만 정부 고위공직자들이 다주택 및 투기 논란에 휩싸여 국민적인 반발을 사고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3일 성명을 발표해 “문재인 대통령의 부동산정책은 지시와 방향 모두 틀렸다”며 “장관과 관료부터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이례적으로 김 장관에게 직접 부동산정책 내용을 지시했다.

다주택자에 대한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하고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공급물량 확대가 골자다. 하지만 문재인정부 들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포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에 이어 최근에는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까지 다주택이나 고가주택 투기 논란에 휩싸여 정책에 대한 신뢰를 상실했다.

부동산 커뮤니티에 올라온 정부 비판 글. /사진=커뮤니티 캡처

부동산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조롱하는 글도 게재돼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문 대통령이 김 장관에게 부동산정책을 지시한 지난 2일 한 인터넷카페에는 '문정권 부동산투자 어벤져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엔 '강남은 무조건 지켜야 해-반포 갭띠기 노영민' '우연히 규제가 내 것만 피해가네-과천 꾀돌이 김수현' '강남은 대형이고 재초환은 피해야 제맛이지-방배 지킴이 조국' '영끌 대출로 재개발 성공투자-흑석 의겸' '어려울 땐 가족이다-접경지 투자 대가 연천 김현미' '조카를 아끼고 이뻐해서 돈만 빌려줬다. 내가 산 거 아냐-명의신탁 전문 목포 싹쓸이 손혜원'이라며 정부 고위공직자 등을 비난하고 조롱하는 표현이 등장했다.

가장 최근에 논란이 된 노영민 실장은 서울 강남과 충북 청주에 주택을 2채 갖고 하나를 처분한다고 밝힌 상황에서 강남 대신 청주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이 알려져 세간의 빈축을 샀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