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셧다운·희망퇴직, 제주 때문"… 녹취록 공개한 이스타노조

 
 
기사공유

이스타항공조종사노동조합이 3일 서울 마포구 애경본사 앞에서 '제주항공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노조는 제주항공 측이 셧다운과 희망퇴직을 유도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의 셧다운(운항중지)과 희망퇴직 강행을 주문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양사의 인수합병(M&A)이 무산될 위기에 처한 가운데 이 같은 주장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제주항공도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스타항공조종사노동조합(이하 노조)은 3일 서울 마포구 애경본사에서 '제주항공 규탄 기자회견'을 실시하고 이처럼 밝혔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경영난을 이유로 지난 3월부터 국내선과 국제선의 운항을 모두 중단한 바 있다. 이후 희망퇴직 접수도 받아 약 350명의 정규직 및 계약직 근로자를 내보냈다.

이날 노조는 지난 3월20일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과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의 통화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입수했다며 일부 공개했다. 노조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최 사장은 국내선을 운항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반면 이 사장은 셧다운과 희망퇴직을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박이삼 노조위원장은 "MOU 체결 이후 제주항공은 구조조정을 지시했다"며 "구조조정으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했고 셧다운으로 부채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