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약 다시 받습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 어때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차 영업점에서 중단됐던 쏘렌토HEV의 계약을 다시 받기 시작했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 영업점에서 중단됐던 쏘렌토HEV의 계약을 다시 받기 시작했다. /사진=기아자동차
세제혜택 불발로 사전계약이 중단됐던 기아자동차의 쏘렌토 하이브리드(HEV)가 다시 돌아온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기아차 영업점에서 쏘렌토HEV의 구매계약을 재개했다.

기아차 영업점 관계자는 "정확한 가격은 아직 내려오지 않았는데 계약은 다시 받고 있다"며 "개소세 인하변동 등을 감안하면 기존보다 50만~90만원 정도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쏘렌토HEV는 기아차의 아픈손가락이다. 기아차는 지난 2월21일 쏘렌토 사전계약 이틀만에 HEV 모델의 계약을 중단했다. 정부기준 미충족으로 친환경차 세제혜택을 받지 못한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지했기 때문.

정부의 세제혜택을 받기 위해선 1000~1600cc미만 엔진 기준으로 연비 15.8㎞/ℓ를 넘어야 한다. 쏘렌토HEV의 연비는 15.3㎞/ℓ로 기준치를 충족하지 못했다. 사전계약 기간 세제혜택 적용 가격을 공지했던 기아차는 횡급히 계약중단을 발표했다.

기아차는 쏘렌토HEV 사전계약 중단 2주만에 당시 기아차 대표인 박한우 사장 명의로 공개 사과문까지 발표했다. 박 사장은 사과문에서 "신차 출시를 손꼽아 기다린 고객들이 받았을 실망감은 매우 컸을 것"이라며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심기일전해 고객불편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5.45상승 44.1115:05 12/01
  • 코스닥 : 889.95상승 3.8415:05 12/01
  • 원달러 : 1106.70상승 0.215:05 12/01
  • 두바이유 : 47.88하락 0.3715:05 12/01
  • 금 : 47.02하락 0.1115:05 12/01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민주당 동남권 신공항 추진단 화상간담회
  • [머니S포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웃사랑 성금 전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주재하는 도종환 위원장
  • [머니S포토] 빌보드 새역사 쓴 'BTS' 30세까지 병역 연기 가능…병역법 개정안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