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전 백악관 보좌관 "10월에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할 수 있다"

 
 
기사공유
존 볼턴 미국 백악관 전 국가안보보좌관. / 사진=머니투데이 이기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대선이 치러지는 11월 전에 제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한 가운데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10월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제기했다. 볼턴은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다.

4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은 2일(현지시간) 뉴욕 외신기자협회 기자회견에서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미국엔 대선 직전 '10월의 서프라이즈'란 말이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다고 느낄 경우 김정은과의 회담이 상황을 바꿀 수 있는 무엇으로 보일지 모른다"고 답했다.

연임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승리를 위한 정치적 승부수로 김정은과의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열고 북한 비핵화 진전을 선언할 수 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한-EU(유럽연합) 화상 정상회담에서 "미국 대선 전에 북미 간에 다시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미국 CBS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그는 중요한 이슈에 대해 단 하루 동안의 협상만으로 타협을 끌어낼 수 있다고 믿는다"며 "순진하고 바보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프로그램을 놓고 김정은과 마주 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61상승 30.7518:01 08/06
  • 코스닥 : 854.12상승 6.8418:01 08/06
  • 원달러 : 1183.50하락 5.318:01 08/06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1 08/06
  • 금 : 43.76상승 0.7918:01 08/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