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가 왜 규제지역? 시, 국토부에 '조정대상지역 지정' 재고 건의

 
 
기사공유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4일 국토교통부에 건의문을 전달하고 '조정대상지역 추가지정 검토 재고' 를 강력히 요청했다. / 사진제공=김포시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4일 국토교통부에 건의문을 전달하고 '조정대상지역 추가지정 검토 재고'를 강력히 요청했다. 국토교통부는 6·17 부동산대책 이후 김포시에 풍선효과가 나타나자 조정대상지역에 김포시를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포시는 건의문에서 "김포시는 서울과 인접한 도시임에도 전체 면적의 70% 이상이 군사시설보호구역"이라며 "김포공항과 인접해 고도제한 및 항공기 소음 등으로 지난 40여년간 재산상의 불이익을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포한강신도시 및 김포시 전체 지역의 대부분 아파트의 현재 가격은 약 10년 전 분양가도 회복하지 못한 상태"라고 밝혔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김포지역 입주 7년차 아파트의 경우 6·17 부동산대책 이후 풍선효과로 인해 거래량은 증가하고 있지만 가격대는 2019년 대비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2020년 7월부터 12월까지 걸포동 소재 메트로자이(4029세대)와 향산 힐스테이트(3510세대), 고촌 캐슬앤파밀리에(2255세대) 등 약 1만 세대의 입주물량이 몰리면서 기존 주택 매도 후 신규 아파트 입주가 겹치면서 실거래량은 늘고 있지만 가격대는 6·17 부동산대책 전후 크게 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김포시가 국토교통부에 전달한 건의문에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김포시지회와 김포시통리장단협의회의 지정 검토 재고를 요구하는 호소문도 함께 첨부됐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한강신도시는 조성 이후 10년 이상 저평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6.17 대책 이후 거래량은 증가하고 있지만 그동안 급매물로 나왔던 물건들이 소진되고 있는 것이며, 가격대 또한 분양가 이하로 거래되던 것이 분양가로 회복되는 상태”라며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 이중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포=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