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서 여성 엉덩이 만진 성추행범, 신상정보 등록 ‘합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헌법재판소가 성추행범의 신상정보를 등록하는 것은 ‘합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헌법재판소가 성추행범의 신상정보를 등록하는 것은 ‘합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헌법재판소가 공중밀집장소 추행죄로 유죄판결이 확정된 사람을 신상정보 등록대상자로 규정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합헌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5일 헌재에 따르면 성폭력처벌법 제42조 1항은 위헌이라며 A씨가 낸 헌법소원 사건에서 재판관 6대3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

A씨는 2016년 2월 서울지하철 9호선의 한 역에 설치된 에스컬레이터에서 피해여성의 뒤에 바짝 붙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면서 손으로 피해자의 엉덩이를 만진 혐의로 기소돼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다.

판결이 확정돼 신상정보 등록대상자가 되자 A씨는 “신상정보등록이 재범 억제 및 수사효율에 도움이 된다는 근거가 없다”며 2019년 7월 헌법소원을 냈다.

성폭력처벌법 제42조 제1항은 공중밀집장소 추행죄 등으로 유죄판결이 확정된 자는 신상정보 등록대상자가 된다고 규정한다.

헌재는 “신상정보 등록대상 여부를 결정할 때 유죄판결 이외에 반드시 재범의 위험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현재 사용되는 재범 위험성 평가도구의 오류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일정한 성폭력범죄자를 일률적으로 등록대상자가 되도록 하는 것이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폭력처벌법은 법원이 등록대상 성폭력범죄 유죄판결을 선고할 경우 등록대상자에게 등록대상자라는 사실과 신상정보 제출의무가 있음을 알려주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신상정보 등록대상자의 범위, 신상정보 제출의무의 내용 및 신상정보의 등록·보존·관리 또한 법률에서 규율하고 있어 적법절차에 따른 신상정보 등록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헌재는 “공중밀집장소추행죄로 유죄판결이 확정된 자를 신상정보 등록대상자로 규정한 조항이 A씨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침해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반대 의견도 있었다. 이석태·이영진·김기영 재판관은 “재범의 위험성을 평가해 그 위험성이 인정되는 자만 신상정보를 등록하도록 하는 심사절차나 불복절차를 마련하는 것이 특별히 어려운 일이라고는 볼 수 없다”는 반대의견을 냈다. 이들은 “심판대상조항은 재범의 위험성을 심사하는 절차를 두지 않은 채 등록대상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모든 자를 일률적으로 등록대상자로 규정하고 있어 침해의 최소성 원칙에 반한다”고 설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