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친환경선박 수리·개조 지원사업 유치…국비 130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박 수리개조./사진=경남도
선박 수리개조./사진=경남도
경상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돼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130억원을 지원받는다고 5일 밝혔다.

‘선박 수리·개조산업’은 수리의뢰에 따라 조선소에서 개조, 보수, 정비를 수행하며 제조·서비스업을 포괄한다. 전후방 연관산업이 많아 특히 노동·기술집약적 산업으로 생산유발 및 고용효과가 크다.

우리나라는 1980년대부터 1998년까지 약 20년간 세계 1위 선박 수리・개조 산업을 자랑했으나 2000년대 초 신조선 시장의 호황으로 대형조선소들은 수리부문을 정리하면서 국내 중・대형 수리・개조사업은 명맥이 사실상 단절됐다.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에 따른 경제 위축, 2014년 국제 유가하락에 따른 해양플랜트 시장 침체 등으로 발생한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유휴설비 활용이 가능하고 고용창출 효과가 큰 선박 수리・개조 산업을 재건할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경남도는 2018년 선박 수리・개조 산업 재건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고 용역 결과를 활용해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 세부계획을 수립했다.

앞으로 경남도는 수리·개조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플랫폼 구축사업에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130억 원을 포함해 총 216억원을 투자한다.

중대형선박을 대상으로 ▲친환경 수리·개조지원센터 ▲수리·개조 공정지원 장비구축(자동선체 표면 청소장비 등 수리·개조 공정의 효율성 향상을 위한 장비구축) ▲야드 환경개선 장비 구축(청항선, 진공청소차 등 수리·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 물질의 확산 방지 및 제거를 위한 클린장비 구축) ▲수리·개조분야 기술 개발 및 기업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경남지역 수리조선 업체들은 고효율 장비 대여로 인건비·장비 이용료 절감 등에 의한 원가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고 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 물질을 제거하고 확산을 방지함으로써 친환경적으로 공정을 개선할 수 있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친환경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을 불황에도 견고한 신조선 산업의 보완산업으로 육성해, 지역 수리·개조 업체들의 매출 증대는 물론 관련 기업 유치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남=김동기
경남=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