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아이를 쓰레기 더미서 키웠다고?… 경찰, 아동학대 수사

 
 
기사공유
경찰이 3살 아이를 쓰레기 더미서 키운 것으로 알려진 어머니와 할머니를 아동학대 혐의로 수사 중이다. /사진=뉴스1 DB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3살 아이를 키운 것으로 보이는 어머니와 할머니 등에 대해 경찰이 아동학대 혐의로 수사에 나섰다.

5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서울 한 주택가에서 3살 아이와 함께 살던 어머니와 할머니, 삼촌 2명에 대해 아동학대 혐의 등으로 수사 중이다.

이들은 집 대문 앞이나 마당에 쓰레기를 쌓아둬 악취까지 풍기는 환경에서 3살 아이를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가족이 아이에게 언어폭력을 가하는 정황까지 의심되자 이를 보다 못한 주민이 신고해 수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학대와 언어폭력 등 여러 혐의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와 할머니 외에 같이 살던 삼촌까지 있어 입건할 피의자의 범위도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1.04상승 1.6718:01 08/03
  • 코스닥 : 827.57상승 12.2718:01 08/03
  • 원달러 : 1193.40상승 2.118:01 08/03
  • 두바이유 : 43.30상승 0.3618:01 08/03
  • 금 : 43.14하락 0.1318:01 08/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