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확진자 1만3091명… ‘광주 16명·대전 8명’ 등 지역 확산 가속(종합)

 
 
기사공유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가 1만3091명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보건당국이 예배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류형근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5일 자정 기준 61명을 기록했다. 지역발생 확진자수는 총 43명으로 이 중 해외유입 확진자수는 18명이다.

5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자정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수는 61명이며 전체 누적 확진자수는 1만3091명, 격리해제자수는 21명 증가한 1만1832명이다.

신규 확진자 61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16명 ▲광주 16명 ▲대전 8명 ▲경기 8명 ▲강원 1명 ▲전북 1명 ▲경북 1명 ▲제주 1명 순이며 검역 과정은 9명이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수는 전날보다 40명 늘어난 976명으로 집계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6월21일부터 7월5일 자정 까지 ‘48→17→46→51→28→39→51→62→42→42→51→54→63→63→61명’으로 3일째 60명대를 기록했다. 최근 2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47.9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인 50명 선에 근접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21명이다. 방역당국은 지난 6월25일 자정부터 확진자의 격리해제 기준을 완화했다. 이에 따른 총 완치자수는 1만1832명, 완치율은 90.4%다.

신규 확진자수가 격리해제자 수를 넘어서면서 현재 격리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수는 전날보다 40명 늘어난 976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를 제외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 수는 43명으로 전날 36명보다 7명 증가했다.



◆광주 16명 추가, 일곡중앙교회서 14명 무더기 감염


광주광역시에서는 16명의 확진자가 추가됐으며 이중 14명은 일곡중앙교회에서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광주지역 집단감염 시작점인 광륵사와의 연관성도 찾고 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가 1만3091명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통제된 대구 달성군 대구유가초등학교. /사진=뉴시스 이무열 기자
전일 오전 광주에서는 ▲광산구 50대 여성(광주 93번) ▲북구 60대 여성(광주 94번) ▲북구 50대 여성(광주 95번) ▲북구 40대 여성(광주 96번) 등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일곡중앙교회 관련 초기 확진자인 고창 거주 신도(전북 28번)와 지난달 27~28일 예배를 보며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에는 ▲북구 삼각동 50대 남성(광주 98번) ▲북구 일곡동 30대 여성(광주 99번) ▲북구 생용동 50대 남성(광주 100번) ▲북구 태령동 30대 남성(광주 101번) ▲북구 용두동 40대 여성(광주 102번) ▲북구 일곡동 40대 남성(광주 103번) ▲북구 일곡동 40대 여성(광주 104번) ▲남구 서동 30대 남성(광주 105번) ▲북구 일곡동 초등학생(광주 107번) ▲광산구 장덕동 60대 남성(광주 108번)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광륵사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됐다. 이 중 1명은 한국전력 함평지사 민원실에 근무하는 50대 여성(전남 26번)이다. 거주지가 나주인 이 여성은 광주의 한 사우나를 들렀다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사우나는 광륵사에서 감염이 전파된 광주사랑교회 관련 확진자가 방문했던 곳이다.

광주 동구 학동에 거주하는 70대 남성(광주 106번)도 추가로 확진됐다. 이 사람은 금양빌딩(오피스텔) 관련 확진자며 금양빌딩 역시 광륵사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된 곳이다.



◆대전, 더조은의원서 4명 확진자 추가


대전에서는 최소 8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더조은의원은 4명의 확진자가 추가되면서 대전 지역의 새로운 집단감염지로 부상했다.

더조은의원 관련 신규 확진자는 ▲서구 정림동 60대 거주자(대전 132번) ▲서구 관저동 30대 거주자(대전 133번) ▲유성구 궁동 30대 거주자(대전 134번) ▲서구 관저동 거주 미취학아동(대전 136번) 등 4명이다.

지난 2일 더조은의원 간호조무사인 40대 여성(대전 126번)이 첫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더조은의원에서는 총 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수가 1만3091명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입국자들이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박미소 기자
대전 126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2일에는 126번 확진자의 남편(대전 123번)과 아들(대전 124번)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126번 확진자를 중심으로 총 9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셈. 126번 확진자의 가족이 2명이고 나머지는 7명은 126번 확진자를 포함해 더조은의원 종사자거나 환자다.



◆서울 16명·경기 8명… 감염 의심환자 2만1649명


서울에서는 1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는 ▲중랑구 일가족 6명 ▲관악구 왕성교회 1명 ▲강남구 금융회사(NH농협은행 역삼금융센터) 2명 ▲해외유입 2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3명 ▲감염경로 확인중 1명 등이다.
경기도에선 8명의 지역발생 확진자가 나왔다. 신규 확진자는 ▲수원 교인모임 관련 2명 ▲의정부 장암동 아파트 관련 1명 ▲확진자 접촉 1명 ▲해외유입 4명이다.

고양시에서는 일산서구 가좌동 거주 주민(고양 67번)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27일 의정부 장암동 아파트 관련 확진자들과 함께 식사를 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누적 확진자 1만3091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 6924명 ▲경북 1392명 ▲서울 1369명 ▲경기 1278명 ▲인천 346명 ▲충남 172명 ▲부산 155명 ▲경남 137명 ▲대전 137명 ▲광주 108명 ▲강원 66명 ▲충북 66명 ▲울산 55명 ▲세종 50명 ▲전북 29명 ▲전남 25명 ▲제주 20명 순이다. 이외 검역과정 누적 확진자수는 762명이다.

누적 의심 환자수는 132만6055명이며 이 중 129만1315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으며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2만1649명으로 집계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5.09하락 0.0818:03 08/07
  • 금 : 43.71하락 0.05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