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주인없는 ‘노후·위험 간판’ 정비사업 완료

 
 
기사공유
장기간 방치된 노후 무상철거 정비 사업을 실시한 구리시. / 사진제공=구리시
노후·위험 간판은 소유자가 직접 철거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영업소를 이전하거나 폐업할 때 광고주가 간판을 철거하지 않는 경우가 많고 건물주도 본인이 설치한 것이 아니라는 이유로 굳이 비용을 들여 철거하기를 꺼려해 방치되는 것들이 다수다. 

5일 구리시는 지난 3월부터 진행한 안전상 문제가 있는“주인없는 노후·위험 간판 정비사업”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거리미관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에서 직접 노후 간판 철거에 나선 것.

시는 철거신청이 접수된 간판은 시청 담당자의 현장 확인을 거쳐 간판의 노후도와 위험성을 감안해 우선순위에 따라 철거하고 건물주나 관리자의 동의를 받아 지난 6월30일까지 68개 간판을 정리했다.

간판을 철거하게 된 한 건물주는“코로나19 여파 등 경제침체로 세입자들이 줄줄이 폐업해 다수 간판이 방치돼 안전사고가 우려됐다"며 "시의 철거조치로 한시름 놨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이번 주인없는 노후·간판 정비사업을 통해 도시미관 개선은 물론 태풍이나 풍수해 등 재난에 대비해 안전사고를 줄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정비를 추진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리=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