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승리, 육군 '지작사'에서 재판 받는다… 성매매 알선·원정도박 등 혐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매매 알선·원정도박 등의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가 육균 지상작전사령부서 재판을 받는다. /사진=뉴시스 DB
성매매 알선·원정도박 등의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가 육균 지상작전사령부서 재판을 받는다. /사진=뉴시스 DB
가수 승리(이승현·30)가 경기 용인시 소재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에서 재판을 받는다. 그는 투자자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해외 원정도박을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5일 육군 등에 따르면 승리 사건은 검찰 기소와 함께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부에 배당됐다. 이후 승리는 지난 3월9일 육군에 입대(청성신병교육대)했다.

신병교육대에서 5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승리는 5군단 예하부대로 자대 배치를 받았다. 이에 따라 서울중앙지법 제26형사부는 5월15일 승리 관련 재판을 제5군단사령부 보통군사법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5군단사령부 보통군사법원은 직접 재판을 맡지 않고 승리 사건을 다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으로 이첩했고 지작사 보통군사법원은 지난 6월23일 승리 사건을 접수했다. 다만 공판 기일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첩 사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한 조치로 알려졌다. 재판을 상급부대에서 진행해 보다 심도 있게 다루려는 취지라는 분석이다.

지작사 군사법원에서 다뤄질 승리의 혐의는 모두 8가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식품위생법위반 ▲업무상횡령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성매매알선등)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위반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위반(성매매) 등이다.

앞서 승리는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 등지에서 여러 차례 도박을 한 혐의(상습도박)와 도박자금을 달러로 빌리면서 사전신고를 하지 않은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로 기소됐다.

2015년 9월~2016년 1월에는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카카오톡으로 여성의 신체사진을 전송한 혐의 등도 받아 검찰 공소사실에 포함됐다.

승리와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을 운영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는 지난 5월1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성매매 알선·횡령 등 혐의를 인정했다.

그와 함께 재판에 넘겨진 유흥업소 여직원 최씨 등도 당시 재판에서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된 사실관계를 모두 인정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731.45상승 35.2318:01 12/04
  • 코스닥 : 913.76상승 6.1518:01 12/04
  • 원달러 : 1082.10하락 14.918:01 12/04
  • 두바이유 : 49.25상승 0.5418:01 12/04
  • 금 : 49.04상승 0.9818:01 12/04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방역 점검회의, 인사 나누는 김태년과 유은혜
  • [머니S포토] 시간 확인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북민협 회장과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파죽지세' 코스피, 2700선 넘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