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은 방관죄”… AOA ‘지민’, 민아 괴롭힘 논란에 불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걸그룹 AOA 지민이 전 멤버 민아를 괴롭혔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평소 지민과 절친으로 알려진 같은 멤버 설현에게도 비난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사진은 지민(왼쪽)과 설현. /사진=뉴스1 DB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팀의 리더인 지민의 괴롭힘 때문에 팀을 탈퇴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지민의 절친으로 알려진 설현에게도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6일 설현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전날부터 지속적으로 누리꾼들의 해명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지민은 권민아에 폭로에 사과문을 올려 논란을 수습하려 했지만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기 전에 할 말은 하고 갈게요”라며 진심이 담긴 사과가 아니었으며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호소했다.

권민아는 “끝까지 사과하기 싫고 나 싫어하는 건 알겠다”며 “신지민 언니 복 참 많아 좋겠다. 다 언니 편이야. 언니가 이겼어. 내가 졌어. 결국 내가 졌어”라고 적었다.

그러자 누리꾼들은 AOA 멤버 중 지민과 함께 커플 문신을 하는 등 평소 절친한 관계로 알려진 설현에게 “방관도 죄”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한 누리꾼이 “멤버(지민)와 가깝게 지내면서 다른 멤버(민아)의 아픔을 못 느끼셨나요? 방관한 것도 잘못이다”라는 댓글을 올렸고 9000여명에게서 ‘좋아요’를 받았다.

이는 권민아가 10여년 동안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왔다는 폭로에 대한 해명 요구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우정 타투도 하고 커플링도 함께 한 설현이 지민의 행동을 모를 리 없을 것”이라며 “10년 동안 지켜보기만 했다면 그것도 잘못”이라는 취지의 의견을 댓글로 남겼다.

설현을 옹호하는 댓글도 있다. 다른 누리꾼들도 “민아가 지민때문에 힘들다고 한 것이지 설현까지 걸고넘어질 일은 아니지 않냐”며 “단체 활동을 한 걸그룹의 속사정을 모두 알 수 없으니 지나치게 확대해석해 비난하지는 말자”고 주장했다.

현재 지민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연예계 활동 전면 중단과 AOA 탈퇴를 선언했다. 권민아는 소속사의 보호 속 심리적인 안정을 되찾기 위해 노력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2%
  • 38%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